HOME > Help Desk > 신경영 비젼 21
 
  • 최고관리자
  • 15-09-16 09:32
  • Trackback
  • 7,668

[2015-09-16] 어려운 말 3 가지

쉬운 말이면서도 하기 어려운 말 3가지가 있다. :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① 나는 모릅니다.
② 나는 도움이 필요합니다.
③ 내 잘못이었습니다.
 
나이 들어가면서 말하기가 더 어려워지게 되고,
직책이 높아지면서는 더 더욱 말하기가 어려워진다.
어른이 아이들에게 말하기가 어렵고, 선생이 학생에게
말하기가 어렵다. 상관이 부하에게 말하기가 어렵고 조금
이라도 잘난 사람이 못난 사람에게 말하기가 특히나 어렵다.
 
사람들은 “나는 모릅니다.는 말하기를 두려워한다.
이 말을 하면 자신이 못난 사람으로 인정받게 될 것을
염려한다. 자신이 모르는 것을 서슴없이 모른다고
말할 수 있는 것이 용기이고 인격이다.
 
“나는 도움이 필요합니다.는 말 역시 마찬가지이다.
남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자신의 부족함을 드러내는 것인양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세상은 어차피 서로 돕고 사는 세상이다.
어느 누구도 타인의 도움 없이 살아갈 수 있는 사람은 없다. 도움이
필요할 때에 기꺼이 도움을 요청하고 또 도울 수 있을 때에 서슴없이
도와주는 것이 세상 살아가는 이치이다.
 
“내 잘못입니다”는 말도 그러하다.
자신이 하는 일에 실수나 허물이 없다고 유능한 사람이 아니다.
보다 나은 삶을 추구하노라면 도전은 있기 마련이고 그 도전을
극복하여 나가노라면 시행착오가 있기 마련이다. 그런 착오가
있게 되었을 때에 기꺼이 인정하는 것이 참된 용기이다.
 
 
여러분들!
 
모르는 것과 도움이 필요한 것, 내 잘못을 인정하는 것! 이것은 절대 부끄러운 일이 아닙니다.
 
이것을 제때에 말하지 못할 때 에는 나중에 더 큰 어려움에 부딪힐 수 있음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