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lp Desk > 신경영 비젼 21
 
  • 최고관리자
  • 15-08-19 08:58
  • Trackback
  • 7,983

[2015-08-19] 한 통에 4달러....

미국의 스텐더스 석유 회사의 직원인 애치볼드는한 통에 4달러라는 별명으로 불렸다.
이것은 일에 대한 열정이 남달랐던 그가 출장지의 호텔 숙박부에 자신의 이름을 적으면서 옆에 작은 글씨로한 통에 4달러, 스텐더스 석유 회사입니다라는 문구를 빠뜨리지 않고 기록하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생긴 별명이다.

그의 동료들은숙박부 이름 옆에 적는 그 한 마디의 문구가 무슨 의미가 있는가.
그것은 바보 같은 짓이다라는 조롱과 야유를 섞어 그의 별명을 불렀다.
하지만 애치볼드는 언젠가는 자신의 작은 노력이 쌓여 회사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거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캘리포니아의 한 작은 도시로 출장을 간 그는 늦은 밤이 되어서야 호텔을 찾았다.
숙박부를 쓰고 방으로 돌아와 침대에 누운 그는 몹시 피곤했다.

그런데 갑자기 숙박부에 이름만 쓰고 온 것을 깨달았다.
그는 다시 옷을 챙겨 입고 내려가 종업원에게 숙박부를 달라고 하고서는한 통에 4달러,
스텐더스 석유 회사라는 말을 꼼꼼하게 적어 넣었다.
그러자 그의 행동을 옆에서 유심히 바라보던 한 신사가 왜 이런 것을 적는지 물었다.

우리 회사를 조금이라도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려는 겁니다.
혹시 이 호텔을 찾은 손님 중에서 갑자기 석유가 필요한 분이 있다면 제 숙박계를 본 종업원들이 우리 회사의 것을 권할 확률이 높지 않습니까?”

그로부터 한 달이 지난 어느 날 애치볼드는 영문도 모른 채 록펠러의 특별 초청을 받았다.
그리고 그는 캘리포니아의 그 호텔에서 만났던 신사가 바로 록펠러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곳에서 록펠러는당신처럼 일에 열중하는 사원과 함께 일해 보고 싶다고 제의했고 그 일을 계기로 애치볼드는 록펠러의 뒤를 이은 석유왕이 되었다.: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여러분!
 
이제부터  주변을 볼 때 그저 무심히 넘기지 마십시오. 남보다 한 번쯤 생각을 더 해보시기 바랍니다.
 
의외의 아이디어가 회사의 이익창출, 비용 절감, 시스템 개선을 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