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lp Desk > 신경영 비젼 21
 
  • 최고관리자
  • 15-08-05 09:17
  • Trackback
  • 8,297

[2015-08-05] 상대의 입장에서........

중국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중국은 사람들이 자전거들을 많이 타고 다닙니다
.
보통은 장사하는 집 앞의 담벼락에 사람들이 자전거를 주차하고 출근을 하는데, 이게 너무 심하더라는 것입니다
.

집 주인은 자신의 담벼락에 자전거를 주차하지 말라고 온갖 경고문을 다 써봤습니다. 부탁하는 글을 붙여보기도 하고, 협박하는 글도 써보고... 그러나 소용이 없었답니다
.

궁리에 궁리를 하던 중 어느 날 이 집의 주인에게 기발한 아이디어가 생각났습니다. 그리고 그날로 모든 자전거가 자취를 감추었다는데요. 그 명카피는 바로
...

"
자전거 공짜로 드립니다. 아무나 가져가십시오." :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여러분들! 제품을 판매할 때는 고객에게, 비즈니스 협상을 할 때는 그 상대방에게, 데이트를 할 때는 연인에게.
그래야 그 말이 상대방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습니다. 그래야 성과를 이룰 수 있습니다.

집 담벼락에 자전거를 주차하는 많은 사람들로 불편을 겪던 한 중국인. 그가 "주차금지", "제발 주차하지 말아주세요" 처럼 자신의 불편을 호소하기만 했다면 그는 목적을 이루기 쉽지 않았을 겁니다
.

그는 주차하는 사람들의 마인드를 읽었고, 그들의 입장에서 말을 건넸습니다. 아무리 불편을 호소해도, 마음에 와닿지 않아 꿈쩍도 하지 않던 사람들... 하지만 "이 자전거들을 공짜로 드립니다" 라는 문구 하나가 그들의 마음에 꽂혔고 주차를 못하게 변화시켰습니다
.

미국 뉴욕에서 한 장님 걸인이 팻말을 들고 구걸을 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
"
불쌍한 장님입니다. 배가 고파 죽겠습니다."


하지만 그의 깡통은 계속 비어있었습니다
.
지나가던 한 사람이 팻말 뒷면에 새로운 문장을 써주었습니다
.
"
봄이 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나는 봄을 볼 수 없습니다."


그러자 그의 깡통이 차기 시작했고, 따뜻한 격려도 받았다고 합니다
.

두 문장의 차이도 바로 '내 입장에서 쓴 글' '행인의 입장에서 쓴 글'의 차이입니다.


"
배가 고파 죽겠다" '하소연성' 팻말에는 별다른 마음의 움직임 없이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지나치던 행인들. 하지만 새로운 글을 접하고는, "나는 이 화사한 봄을 만끽하고 있는데, 저 장님은 얼마나 불쌍한가..." 라며 마음이 움직였을 겁니다.

ANC
임직원 여러분들!
업무를 하는데 있어 내가 하고 싶은 말이 아닌, 고객의 입장에서 마음을 읽고 건네는 말을 실천해보시기 바랍니다..
그것이 상대를 감동시키는 지름길입니다 ^^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