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lp Desk > 신경영 비젼 21
 
  • 최고관리자
  • 15-07-22 09:42
  • Trackback
  • 8,198

[2015-07-22] 참을 수 없을만큼 화가 날 때는.......

어떤 상인이 장사를 끝내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한 스님과 함께 걷게 되었다.

적막한 산길을 말동무 삼아 걸으면서 스님이 말했다
.

"이렇게 함께 길을 가는 것도 큰 인연이니 내 그대에게 인생을 살아 가는데

꼭 필요한 지혜의 말을 일러 주리다
."

"지혜의 말이오
?"

"그렇소 참을 수 없을 만큼 화가 날 때는 꼭 이 말을 생각한 후에 행동하시오
."
"대체 무슨 말입니까?"
: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앞으로 세 걸음 걸으며 생각하고 뒤로 세 걸음 물러나 생각하라.

화가 날 때는 반드시 이 말을 생각하시오 .그러면 큰 화를 면할 것이오
."

상인은 스님의 그 말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며 집으로 향했다
.

집에 도착했을 때는 밤이 사뭇 깊었다.

그런데 방문 앞에 웬 신발이 두 켤레가 나란히 놓여 있는 것이 아닌가
!

하나는 아내의 신발 다른 하나는 하얀 남자 고무신이었다
.

창에 구멍을 내고 들여다 보니 아내는 까까머리 중을 꼬옥 껴 안고 잠이 들어 있었다
.
상인은 화가 불처럼 치밀어 올라 부엌으로 가서 식칼을 가지고 뛰어 나왔다.

막 방문을 들어서려는 순간 스님의 말이 생각났다
.

상인이 씨근덕거리며 스님의 그 말을 외면서 왔다 갔다 하는 소리에 아내가 깨어

밖으로 나오며 반갑게 맞이했다.

이윽고 중도 뒤 따라 나오며…….."형부 오랫만에 뵙습니다
."

하며 인사를 하는 것이 아닌가? 까까머리 중은 바로 상인의 처제였던 것이다.

상인은 칼을 내 던지며 스님이 들려 준 말을 다시 한 번 외쳤다.

"
앞으로 세 걸음 걸으며 생각하고 뒤로 세 걸음 물러나 생각하라!"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