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lp Desk > 신경영 비젼 21
 
  • 최고관리자
  • 15-06-10 08:56
  • Trackback
  • 8,749

[2015-06-10] 어느 사형수의 마지막 5분

어느 젊은 사형수가 있었습니다.  사형을 집행하던 날....

형장에 도착한 그 사형수에게 마지막으로 5분의 시간이 주어졌습니다
.

어느 사형수의 마지막 5 28년을 살아온 그 사형수에게 마지막으로 주어진


최후의 5분은 비록 짧았지만 너무나도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


마지막 5분을 어떻게 쓸까? 그 사형수는 고민 끝에 결정을 했습니다
.

나를 알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작별 기도를 하는데 2, 오늘까지 살게 해 준 하느님께


감사하고, 곁에 있는 다른 사형수들에게 한 마디씩 작별 인사를 나누는데 2
,

나머지 1분은 눈에 보이는 자연의 아름다움과 지금 최후의 순간까지 서 있게


해 준 땅에 감사하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


눈에서 흐르는 눈물을 삼키면서 가족들과 친구들을 잠깐 생각하며


작별인사와 기도를 하는데 벌써 2분이 지나 버렸습니다.

그리고 자신에 대하여 돌이켜 보려는 순간  "! 이제 3분 후면 내 인생도


끝이구나"하는 생각이 들자 눈앞이 캄캄해졌습니다
.


지나가 버린 28년이란 세월을 금쪽처럼 아껴 쓰지 못한 것이 정말 후회되었습니다. 


"
~~ 다시 한번 인생을 더 살 수만 있다면... "하고 회한의 눈물을 흘리는

순간, 기적적으로 사형집행 중지명령이 내려와 간신히 목숨을


건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


구사일생으로 풀려 난 그는 그 후, 사형집행 직전에 주어졌던 그 5분간의 시간을


생각하며, 평생 "시간의 소중함"을 간직하고 살았으며 하루 하루와 순간 순간을


마지막 순간처럼 소중하게 생각하며 열심히 살았다고 합니다
.


그 결과 "죄와 벌", "카라마조프의 형제들" "영원한 만남"등 수많은 불후의 명작을


발표하여 톨스토이에 비견되는 세계적 문호로 성장하였다고 합니다
.

그 사형수가 바로 "도스토예프스키"였습니다. :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여러분들 !
 
"도스토예프스키"가 가져보았던 마지막 순간의 5분처럼
 
오늘 하루 주어진 시간을 소중하게 활용해보시기 바랍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