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lp Desk > 신경영 비젼 21
 
  • 최고관리자
  • 14-08-20 13:15
  • Trackback
  • 12,517

[2014-08-20]듣기의 중요성

:namespace prefix = v ns = "urn:schemas-microsoft-com:vml" />: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김 대리는 한참 이야기를 하는 중에 갑자기 기분이 언짢아졌다.
앞에 앉은 동료를 보니 딴생각을 하고 있는 듯 했기 때문이다
.
뭐야, 난 열심히 말하고 있는데, 딴짓을 해. 사람이 예의가 없잖아
.‘

김 대리는 더 이상 그와 얘기하고 싶지 않았다
.
듣지도 않는 말을 해봐야 자기 입만 아플 테니
.
이때부터 그 동료는 김 대리가 좋아하는 사람에서 싫어하는 사람으로

전락하고 말았고, 김 대리는 두 번 다시 그와 대화하지 않으리라 마음먹었다
.

말하는 사람이 있으면 들어주는 사람도 있어야 한다
.
말하기와 듣기가 적절히 배합되었을 때 비로소 대화가 즐거워지며
,
잘 들어주는 것은 상대방에 대해 예의를 갖추는 것이다
.

대부분의 사람들이 듣기보다는 말하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자신의 이야기를 열심히 들어주는 사람에게 호감을 갖는다.
별다른 말 없이 잘 들어주기만 해도 상대방은 유쾌한 대화였다고 기억할 것이다
.

듣는 데도 요령이 있다. 말없이 가만히 있는다고 해서 말하는 사람이

무조건 좋아하는 것은 아니다. 듣는 사람이 별다른 반응이 없으면

말하는 사람은 자신의 이야기에 관심이 없는 것으로 생각한다
.
사람들은 보통 한마디라고 더 해야 손해를 안 본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데, 사실 말을 잘 들어주는 것이 더 이로울 때가 많다
.
우선 다양한 정보를 듣게 되고 상대방의 호감도 사게 된다
.

듣기는 특히, 간부들이 가져야 할 중요한 태도이다
.
지시하는 입장에서는 듣기보다는 말하기에 치중하게 되지만, 간부가

얘기를 잘 들어줄수록 직원들은 새로운 아이디어나 의견들을 많이 제시하게 된다
.
그리고 그들과 대화를 하다 보면 젊은 사람들의 신선한 생각들을

많이 배울 수 있고, 그들만의 독특한 문화도 이해할 수 있는 것이다
.

말을 잘하는 사람이 되기 위해서는 먼저 상대방의 이야기를 주의 깊게 들어주자
.
잘 들어주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대화를 이끌어나갈 수 있고
,
그렇게 되면 더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찾아들 것이다
.

사람들은 말이 헤픈 사람보다 말을 적당히 아끼는 사람을 더 신뢰한다
.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참고 상대방의 말을 진심으로 들어주는 일은 쉽지 않다
.
하지만 그것은 자신의 화술을 개발하는 것만큼 중요한 것이다
.

사람들은 말한 것의 두 배는 들어야 한다고 한다
.
이것이 두 개의 귀와 한 개의 입을 가지고 있는 이유이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