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lp Desk > 신경영 비젼 21
 
  • 최고관리자
  • 14-07-09 09:38
  • Trackback
  • 14,111

[2014-07-09] 말 한마디에 천금이 오르내린다.

한마디에 천금이 오르내린다

 

서기 660년 어느날, 백제의 수도 사비성에서 때아닌 귀신소동이 일어났다.

정체를 알 수 없는 괴물이 나타나 “백제는 망한다, 백제는 망한다.

궁궐 안팎을 누비면서 괴상한 소리를 지르고 다녔다.

 

어떤 궁녀는 사슴같이 생겼다고 하고, 어떤 궁녀는 뿔이 달린 개같이 생겼다고 하고,

어떤 궁녀는 틀림 없는 귀신이라고 했다.

 

의자왕은 마침내 괴물 검거령을 내렸으나 또 다시 “백제는 반드시 망한다.” 라는 해괴한 소리가 또 다시 들려왔다.

 

어느날 괴물을 발견하여 군졸들과 괴물의 추격전을 벌였다.

괴물은 담벼락 아래로 사라졌고 구덩이 하나가 있었다.

보고를 받은 의자왕이 그 곳에 이르러 구덩이를 파보게 했다.

 

놀랍게도 거북이가 웅크리고 있었고 거북이의 등에는 글씨가 씌어져 있었다.

 

“백제는 둥근달 , 신라는 초승달” 이를 본 의자왕은 곧 무당을 불렀다.

유명하다는 무당 둘이 달려왔다. 글씨를 보고 생각하더니 한 사람씩 해명을 했다.

 

첫번째 무당은 “둥근달이란 기울 때가 되었다는 뜻이고, 초승달은 머지 않아 보름달이 된다는 뜻입니다.” 즉 백제는 망하고 신라는 흥한다는 의미였다.

 

두번째 무당은 “달이 꽉 찼다는 것은 기운이 왕성하다는 것이니, 이는 백제가 신라보다 강대국이 된다는 뜻입니다.” 백제가 흥하여 신라를 호령한다는 의미였다.

 

그러나 의자왕은 달콤한 말만 들었다.

불길한 말을 했다는 이유로 첫번째 무당을 죽이고 두 번째 무당에게는 푸짐한 상을 내렸다.

 

여러분들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나라의 흥망이 달린 문제이니 마땅히 쓴 소리도 들어 대비책을 세웠어야 했다.

달콤한 이야기만 듣고 살던 의자왕은 결국 신라에게 망하고 말았다.

백성 1 2,000명과 함께 당나라에 끌려가는 처참한 신세가 된다.

 

의자왕은 일개 포로가 되어 괴로운 나날을 보낸다.

얼마 후 병사하여 타국만리 낙양 땅 북망산에 고독하게 잠이든다.

 

충성스럽던 부하들은 무엇을 위하여 목숨을 바쳤고 낙화암에 나비가 된 삼천궁녀는 무슨 죄란 말인가!

 

일이 터지고나서 후회한들 무슨 소용이란 말이냐.

어쩌면 거북이는 기울어가는 백제를 살리려고 하늘에서 보낸 천사인지도 모른다.

 

옛속담에 말 한마디에 천금이 오르내린다  즉 한 마디 한 마디의 말이 중요하다는 말입니다.

 

업무를 하는데 있어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상대방이 쓴소리를 해도 무조건 잘라버리지 마시고 한번쯤 다시 생각해보는 마음의 지혜가 있었으면 합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