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lp Desk > 신경영 비젼 21
 
  • 최고관리자
  • 17-03-22 09:06
  • Trackback
  • 2,337

[2017-03-22] 프라다는 이제 끝이다.

프라다도 이제 끝이다

1970, 많은 전문가들이 프라다의 파산을 예상했다.

갑작스럽게 찾아온 2차 세계대전으로 고급 가죽의 공수는 갈수록 어려워졌고,

전쟁으로 침체된 경제 속 사람들은 더 이상 고급 가죽 가방을 원하지 않았다.

모두가 가죽 가방을 앞세운 프라다가 망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실제로 프라다는 큰 난리가 났다.

바로 수석 디자이너로 합류한 한 여자 때문에.

명품 가방의 소재는 가죽이어야 한다는 당연한 원칙을 철저히 무시한 채,

값싼 나일론 천으로 명품 가방을 만들어 버린 것이다.

실제로 처음 가방이 출시되고 아무도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 몇 개월간 만…. 깔끔하고 실용적인 나일론 가방은 곧 인기를 끌게 됐고,

그렇게 모두에게 무시를 당했던 가방, ‘프라다 클래식 핸드백은 당시 세계 명품

가방 판매 1위를 기록하며, 10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사랑 받고 있다.

망할 뻔 했던 프라다가 나일론 하나로 살아난 것이다.

프라다를 세계적인 명품브랜드로 기사회생 시킨 수석 디자이너 미우치아 푸라다

처음 나일론 소재를 제안했을 때, 주변 동료 모두가 말하더군요

명품 가방은 원래가죽으로 만드는데 나일론이라니! 정말 패션을 모르는

여자군

맞아요, 전 정말 하나도 몰랐죠, 30살 되기 전까지 패션 디자인을 배운 적이

없었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저한텐 비싼 가죽을 고집해야 할 이유도, 원칙도 없었

습니다. 그래서, 이해도 되지 않는 원칙을 따를 바에야 제가 해봤던 다른 일들에

서 배운걸 패션에 적용해 보기로 한 거죠.

정치학에서 배운 공산주의적 시각으로 불편하고 비싼 가죽대신 실용적이고 저렴

한 소재를 찾았고, 연극 배우의 경험을 살려 패션에도 저만의 개성을 찾아갔습니

. 제 작업 방식에 패션 업계를 모른다고 했던 전문가들도 이젠 당연한다는 듯,

나일론으로 가방을 만듭니다.

우리는 무언가 새로운 일에 도전할 때, 이런 말을 들어봤을 겁니다.

원래 그렇게 하는 거야” “그것도 모르고…. 이 분야를 잘 모르는 구만?”

그런데 지나치게 분야를 구분 짓거나 전문가들이 말하는 원칙을 믿으려 하면,

그 분야의 경계에 갇히게 됩니다. 그렇기에 새로운 분야에 뛰어 들었을 때,

우리가 가지는 최고의 장점은 아직 그 경계에 갇히지 않았다는 겁니다.

잊지 마세요. 우리에게 필요한 건, 경계를 잘 지키는 능력이 아니라,

경계를 넘나드는 능력이라는걸.

 

여러분들! 미리 안된다고 생각하고 포기해선 되는 일이 없습니다.

된다고 생각하고 추진하 면 안되는 경우도 있지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미리 한계를 그을 필요는 없습 니다. 한계를 긋지 않으면 끊임없이 어려움을

돌파하는 아이디어가 샘솟게 됩니다. 그게 사람입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