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lp Desk > 신경영 비젼 21
 
  • 최고관리자
  • 16-07-27 09:56
  • Trackback
  • 4,111

[2016-07-27] 소통

각기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어울려 살아가면서 갈등을 겪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저마다 성격이 다르고, 생각하는 것이 다르기 때문이다.

조선조 세조 때의 일이다
.

세조는 어느 날 구치관이라는 사람을 새로운 정승으로 임명하였다.


그런데 구치관은 전임자였던 신숙주와의 관계가 좋지 않았다
.


그것을 눈치 챈 세조는 전임자와 후임자 사이의 갈등을 풀기 위해


고민을 하던 중 어느 날 그들을 어전으로 불렀다
.

그리고는 임금의 물음에 틀린 대답을 한 사람에게 벌주를 내리겠노라고 말했다
.

세조는 우선신 정승하고 불렀다
.


신숙주가 대답했다
.


, 전하
.”


내가 언제 신(
) 정승을 불렀소? () 정승을 불렀지. 자 벌주를 드시오.”


신숙주는 벌주를 한잔 죽 들이켰다
.

이번에는 세조가구 정승하고 불렀다
.


구치관이 대답했다
.


, 전하
.”


허허. 난 구(
) 정승을 부른 게 아니오. () 정승을 부른 게지.


자 벌주를 드시오.” 이렇게 해서 구치관도 벌주를 마셨다
.

세조는 다시신 정승하고 불렀다
.


이번에는 구치관이 대답했다
.


, 전하
.”


허허. 또 틀렸군요. 이번에는 신(
) 정승이 아니라 신() 정승을 부른 것이오.

또 벌주를 드셔야겠소.”

세조는 이런 식으로 두 정승에게 계속해서 벌주를 주었다.

결국 두 사람은 잔뜩 취하여 서로의 속마음을 털어놓게 되었다고 한다.

한 나라의 임금으로서 아쉬울 것 없는 세조가

아랫사람들의 갈등을 풀어주기 위해 묘책을 생각해 낸 거이다.

 
결국 세조의 의도대로 두 정승은 서로간의 응어리를 풀고 돈독한 관계를 맺게 되

었다.

어느 조직에서는 서로 갈등을 겪는 사람은 있게 마련이다
.


사람들이 강등을 겪는 가장 큰 이유는 대화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


이들에게 서로의 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는 기회를 자연스럽게 만들어주는 것만으로도

갈등을 해소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최근 한 경제연구소 조사결과에 따르면 불황을 이기는 첫 번째 방안으로

소통(Communication)을 꼽고 있습니다.

경영의 대부분은 소통과 관련이 있으며, 경영의 성패도 소통에 달려 있습니다.

다수와 다른 의견을 편안하게 이야기 할 수 있는 문화, 지위 고하를 불문하고

격렬하게 토론할 수 있는 문화가 경쟁력 있는 조직의 특성 중 하나입니다.

따라서 어렵고 힘든 상황에 처할수록 직원간, 부서간, 회사간의 소통의 시간을

늘려 가야 할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