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lp Desk > 신경영 비젼 21
 
  • 최고관리자
  • 16-02-03 09:00
  • Trackback
  • 6,451

[2016-02-03] 말은 한 만큼 되돌아온다!

말 한마디에 천냥 빚을 갚는다는 말은 한마디 말이 얼마나 큰 힘을 발휘하는지를 잘 표현한 말이다.
무슨 말을 하느냐에 따라 천냥 빚을 갚기도 하고 다시 천냥을 잃기도 한다
.

그 위에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는 말도 있다
.
좋은 말을 많이 하면 좋은 말을 많이 듣게 되고, 험담을 일삼는다면 언젠가는 자신을 험담하는 말을 듣게 된다. 말은 한 만큼 되돌아오게 마련이다
.

모든 일에 불평이 많은 김씨가 일행과 함께 여행을 하던 중 어느 시골에 이르러 날이 저물었다. 주변을 살펴보니 허름한 여인숙이 눈에 띄어 김씨 일행은 그곳에서 하룻밤을 묵기로 했다
.

불평 많은 김씨는 여인숙의 허름한 모양새에 금새 눈살을 찌푸리며 주인에게 말했다
.

이 돼지우리 같은 곳에서 하루 자는 데 얼마요
?”
여관 주인은 기분이 언짢아져서 대답했다
.
한 마리에 만 원이고, 두 마리면 만오천 원입니다
.”

김씨의 한마디에 일행 모두가 여인숙 주인에게 돼지 취급을 당하고 말았다
.
다른 여관을 찾기에는 너무 늦은 시간이었기에 일행들은 돼지 취급을 당했으면서도 그 여관에서 묵을 수밖에 없었다
.

김씨의 말투는 회사에서도 마찬가지다
.
부하직원이 기껏 열심히 만들어 온 기안을 보며 그는 대뜸 말한다
.
이거 이런 식으로밖에 못하나?”그러고는 좀더 좋은 아이디어를 내놓으라고 말한다
.

그럼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요
?”
직원은 그에게 도움을 얻을 요량으로 그렇게 말한다
.
왜 그런 것 있잖아. 척 보기에 좋아 보이는 거. 이 정도 말하면 알아서 해야지
.”

김씨는 자신의 생각조차 제대로 정리되어 있지 않은 상태에서 막연히 부하직원에게만 참신한 아이디어를 강요한다
.
그는 쓸데없는 말로 주변 사람들에게 좋지 못한 인상을 줄 뿐만 아니라

매번 자신의 막연하고 추상적인 생각을 상대방에게 고집하여 스스로를 한정적인 :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사고의 소유자로 만든다.

자신은 나름대로 다양한 사고를 하고 여러 방면에 안목이 뛰어나다고

생각하며 다른 사람의 의견이나 아이디어는 늘 부정적이다
.
그렇다고 자신에게 별다른 대안이 있는 것도 아니다
.

이렇게 되면 부하직원들은 겉으로는 표현을 못하겠지만,
자신을 무시하는 말투에서부터 기분이 상한다.
게다가 구체적인 대안을 주지도 못하므로 마음속으로는

자신도 제대로 알지 못하면서 무얼 바르는 거야?’라고 빈정거린다
.

아무리 마음이 넓은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지는 않는지 가끔은 돌이켜볼 필요가 있다. 잘못된 말투는 자신도 모르게 배어 있어 말을 하면서도 의식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

대화 도중 갑자기 상대방의 표정이 바뀐다면 한 번쯤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

옛말에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도 곱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
언짢은 말은 상대방에게서 차가운 태도만 되돌려받을 뿐이다.

Comment